Movie

"후회 아닌 구원"…"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펜데믹 시대의 울림을 주는 SF

작성자 정보

  • 작성자 해피타임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020120401000280400014641_20201203121519452.jpg?type=w540

 

디스토피아 세계관 속에서도 인류의 희망을 말하는 조지 클루니의 새 영화 "미드나이트 스카이". 코로나19 시대에 더욱 필요한 이야기의 작품이다.

원인 불명의 재앙으로 종말을 맞이한 지구, 북극에 남겨진 과학자 오거스틴과 탐사를 마치고 귀환하던 중 지구와 연락이 끊긴 우주 비행사 설리가 짧은 교신에 성공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영화 "미드나이트 스카이". 연출과 주연을 동시에 맡은 조지 클루니가 3일 오전 한국 취재진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갖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황혼에서 새벽까지", "오션스" 시리즈,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디센던트", "그래비티" 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자랑하며 세계적인 탑배우의 위치에 오른데 이어 "서버비콘", "킹메이커" 등으로 연출 능력까지 인정받은 조지 클루니가 연출과 주연을 맡아 일찌감치 기대를 모았던 작품미다. "북극과 우주라는 장엄한 공허 속에 남겨진 두 사람을 통해 삶에 관한 흥미로운 질문을 던지는 매혹적인 작품"(뉴욕 저널 오브 북스)이라는 극찬을 받은 릴리 브룩스돌턴의 소설 "굿모닝, 미드나이트"이 원작이며, "레버넌트"의 각본을 맡았던 마크 L. 스미스가 각색해 완성도를 높였다.

극중 조지 클루니는 외로운 천체 과학자 오거스틴 역을, "라이크 크레이지", "사랑에 대한 모든 것"으로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는 펄리시티 존스가 이더호의 통신 전문가 설리 역을 맡아 호연을 선보인다. 북극과 우주라는 혹독한 대자연 속에서 생의 종착지를 앞둔 오거스틴과 설리, 이들이 그려낼 "미드나이트 스카이"의 사랑과 회한, 그리고 인류의 마지막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고독과 상실에 대한 묵직한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2020120401000280400014642_20201203121519460.jpg?type=w540  



이날 조지 클루니는 "미드나이트 스카이"를 택한 이유에 대해 "가장 먼저 이 작품에 각본과 사상에 빠졌다. 그리고 내가 어떤 식으로 이야기를 풀지 알 것만 같았다. 그리고 이러한 이야기를 하는 게 중요하고 생각했다. 사람들간에 해야할 것들을 하지 않았을 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이야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원작 소설보다 영화 각본을 먼저 접하게 돼싸며 "제가 가장 집중했던 건, 현재 코로나 시대에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통이라는 부분이다. 소통이 불구한 시대에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할 수 없다는 것에 대한 의미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작 소설과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원작은 후회에 가장 집중을 한 작품이다. 하지만 영화는 구원에 집중한다. 원작에 너무 집중하면 후회에 집중이 될 수 있는데, 요즘 같은 시대에 구원과 구제에 대한 이야기는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2020120401000280400014643_20201203121519467.jpg?type=w540  


 


조지 클루니는 책이 가진 문화적 감성을 영화로 담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면서도 영화만이 가진 장점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책은 다양한 설명이 곁들여질 수 있지만 영화는 그럴 수 없다. 이미지로만 표현되고 대화가 줄어들기 때문에 빈 공간을 비주얼과 음악을 통해 채우고 싶었다. 특히 음악은 한 사람의 인물이라고 생각해도 될 정도의 존재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요소 중 하나가 음악이다. 이번 음악 감독이 저와 가까운 친구이자 동료이다. 그에게 이번 영화 작업을 하면서 그 어떤 영화 보다 많은 공을 들인 작업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걸작 "그래비티"에 이어서 지구와 우주를 잇는 캐릭터를 다시 연결하게 된 조지 클루니. 그는 "그래비티"와 "미드나이트 스카이"의 차이점에 대한 질문에 ""그래비티"에서는제가 롤이 좀 적었다. 우주 좀 떠다니면 죽으면 됐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래비티"를 통해 알폰소 쿠아론 감독님에게 정말 많은 걸 배었다"며 "우리영화는 "그래비티"에 비교하면 액션도 훨씬 적고 명상에 가까운 영화다"라고 설명했다.





2020120401000280400014644_20201203121519473.jpg?type=w540




극중 함께 호흡을 맞췄던 펄리시티 존스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펄리시티 존스는 나무나 아름답고 뛰어난 재능을 가진 사람이다. 그리고 사람 자체가 너무나 아름다운 사람이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 일주일 전 펄리시티 존스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그래서 영화 촬영에 대해 다시 생각을 해야 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그녀의 임신이 우리 영화에 선물같은 존재가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디스토피아적 배경에도 희망을 잃지 않는 인류에 대해 말하는 "미드나이트 스카이". 지금의 코로나19 시대를 떠올리게도 하는데, 조지 클루니는 "지금 이코로나 펜데믹 상황을 극중 어거스틴 박사는 어떻게 바라볼까"라는 질문에 "어거스틴 박사는 인류는 충분히 싸우고 지킬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인류가 서로를 나누고 혐오를 조장하기도 하지만, 충분히 해결할 가치가 있고 또한 과학을 믿고 우리의 삶을 개선시켜야 할 가치가 있다고 믿는다. 어거스틴 박사라면 (지금의 펜데믹도) 충분히 싸워서 이겨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고 말했다.




2020120401000280400014645_20201203121519478.jpg?type=w540  


 


그러면서 그는 "사실 나는 기본적으로 긍정적인 사람이다. 사람들의 선의에 믿음을 거는 편이다. 지난 2020년 같은 경우 얼마나 상황이 나빠질 수 있는지 보여졌다. 많은 화와 분노, 사람들 사이의 균열, 갈등, 서로를 향한 혐오, 질병 등이 2020년을 채웠다. 그럼에도 선의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인류를 보호하기 위해 애썼던 해이다. 그래서 저는 인류를 희망적으로 바라본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조지 클루니는 한국 관객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지난 10년간 한국 영화계가 이룬 것들과 성과는 정말 대단하다. "기생충" 같은 작품리 거둔 커다란 성공은 정말 멋진 일이다. 한국분들이 긍정적으로 자축하고 기뻐하는 것이 충분한 일이다"고 전했다.

한편,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9일 국내 극장에서 개봉되며 23일 넷플릭에 공개된다.


https://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076&aid=0003667261

 

시놉은 흥미롭네요 ,,,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5 / 2 Page
번호
제목
이름

Movie

최근글


  • 글이 없습니다.

새댓글


  • 댓글이 없습니다.